서울시가 미세먼지가 심할 때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무료 정책이 논란을 빚자 결국 중단했습니다.

대신 시민들의 미세먼지 줄이기 참여를 유도하고 공해를 일으키는 차량은 페널티를 물리는 8대 대책을 새롭게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채장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요금을 무료로 한다." 하지만 지난달 3차례 적용한 이 정책은 대중교통 이용 시민들만 '콩나물 지하철과 버스'로 피해를 보고, 자가용 운전자들은 교통 체증 감소로 이득을 본다는 부정적인 평가가 많았습니다.

한 번에 50억 원이 드는 이 정책을 예산을 늘여 서라도 계속 시행하겠다며 야심 찬 의지를 보이다 두 달여 만에 중단한 것입니다.

대신 시민 주도와 참여를 중심으로 서울시가 정책과 제도를 뒷받침하는 8대 대책을 새로 내놨습니다.

32개 시민단체와 연계해서 차량 2부제에 100만 시민 참여를 이끌어내기로 했습니다.

또 다음 달부터‘승용차 마일리지' 참여 회원이 비상저감조치 발령 때 차량 운행을 하지 않으면 새로운 인센티브를 제공합니다.

이르면 올 상반기부터 '서울 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는 날 공해 유발 차량의 서울 시내 운행을 제한하고 이를 어기면 과태료 10만 원을 부과합니다.

또 서울 37개 지점에 설치한 낡은 경유차 운행제한 단속시스템을 강화하고 하반기에는 43대를 추가 설치합니다.

특히 차량의 친환경 수준을 7등급으로 나눠 전국 최초로 '자동차 배출가스 친환경 등급제'를 도입합니다.

YTN 채장수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