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가 롯데면세점의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T1) 철수에 따른 반사 수혜를 입을 전망이다.

12일 하이투자증권은 호텔신라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0만 원을 유지했다.

조경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말 기준 대형 면세점의 시장점유율은 신라면세점 29.5%, 롯데면세점 42.4%, 신세계 12.2%"라며 "지난 1일 신라의 제주공항 국제선 면세점 오픈, 하반기 신세계의 시내면세점 영업 개시가 예정돼 있어 두 업체의 시장 점유율 증가와 함께 면세점 3강 체제를 예견했다"고 말했다.

선두에 있는 롯데면세점의 경우 주춤할 것으로 봤다.

그는 "9일 롯데면세점의 인천공항 T1 사업권 계약 해지 확정, 월드타워점 특허권 반납까지 예상되면서 롯데의 M/S(시장점유율) 감소가 불가피하다"며 "신라와 신세계 면세점의 M/S는 더욱 빠르게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특히 신라 또는 신세계의 임대료 감소 요구가 받아들여질 가능성과 공항 임대료를 감당할 수 있는 대기업 사업자들의 입찰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한다"며 "동사가 향수·화장품 품목에서 구매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점도 롯데의 빈자리를 채울 가능성이 높은 이유"라고 설명했다.

또한 "중국인 관광객 회복이 가시화될 경우 실적 추정이 상향 조정될 것"이라며 "단기적으로나 중장기적으로 주가 모멘텀이 유효하지만, 최근 주가 조정이 있었기 때문에 '매수' 의견을 유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