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영 선임기자] 한국마사회는 최근 2018년 한국마사회 렛츠런 유소년승마단 단원을 최종 선발했다.

63명의 신청자 중 공개추첨(사진) 방식으로 초급반 10명, 중급반 10명을 뽑았다.

미래승마의 주역이 될 단원들은 10개월간의 정규 교육과정을 밟는다.

승마 홍보와 인식 개선을 위한 말 문화행사 참여를 비롯해 교육성과 확인을 위한 기승능력인증제 시험 응시, 유소년 승마대회 참가 등의 기회를 갖는다.

렛츠런 유소년승마단은 유소년 승마인구 저변 확대와 미래 승마 수요창출 목적으로 지난 2010년 창단했다.

표준화된 유소년 승마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민간승마장에 보급하기 위한 연구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기존 운영 중인 초급반 외에 중급반 운영을 통해 중급과정 교안과 매뉴얼을 개발하고 수준별 교육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mykang@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