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의혹’ 특별검사 착수금융감독원이 하나은행의 2013년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특별검사에 착수했다.

최흥식 금감원장이 하나금융 사장 시절이던 당시 채용비리 의혹으로 사임하자 즉각 의혹 규명에 나선 것이다.

검사 기간은 13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검사 대상은 최 원장이 친구의 아들을 추천했다는 2013년의 채용비리 의혹인데, 검사 대상 기간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금감원은 밝혔다.

특별검사단은 최성일 전략감독담당 부원장보가 이끈다.

금감원은 "검사 과정에서 채용과 관련된 비위행위가 발견되면 관련 자료 일체를 검찰에 이첩해 수사에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 분위기는 비장하다.

확실하게 의혹을 규명하고, 그동안 하나금융과 알력을 빚는 과정에서 실추된 권위를 되찾겠다는 결기를 내비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에 출석해 "(2013년) 하나은행 채용비리 전말을 철저히 확인하겠다.필요하다면 검사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최 원장의 사임에 대해 "채용 비리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으므로 본인의 잘못을 책임지고 떠난 것이 아니라 제기된 사안이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되도록 하기 위해 본인이 걸림돌이 되면 안 되겠다는 뜻이었던 것으로 안다"면서 "공정하게 조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만큼 더욱 철저하게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최 위원장은 "최 원장에 대한 의혹은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이었으므로 하나은행 임원도 알고 있었다는 일반적인 추론이 가능하다"면서 "채용비리를 발본색원해 감독기관의 권위를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나금융은 바짝 긴장하는 분위기다.

한 관계자는 "숨도 제대로 못 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만약 최 원장 인사추천이 단순히 관행에 따른 추천이었을 뿐 점수조작 등의 부정행위는 없었던 것으로 드러난다면 하나금융은 거센 역풍을 맞을 전망이다.

류순열 선임기자 ryoos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