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용준이 키이스트의 지분을 처분하면서 코스닥 상장 과정이 이목을 끌고 있다.

키이스트의 탄생은 200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배용준은 2004년 자신의 매니저인 배성웅(현 키이스트 대표이사), 양근환(현 키이스트 사장)과 함께 BOF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다.

이후 배용준은 소프트뱅코리아 등과 함께 2006년 코스닥에 상장된 기업 오토윈테크를 90억원에 인수한다.

오토윈테크은 경영권이 배용준에게 넘어간 후 사명이 키이스트로 변경됐고, BOF엔터테인먼트를 자회사로 편입시키면서 연예 매니먼트업으로 사업을 바꾸게된다.

키이스트는 계열회사인 BOF 주식 100%를 35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하게 된다.

이후 배용준은 키이스트 보유 지분 1945만5071주(25.12%) 전량을 SM에 500억 원에 넘겼다고 14일 공시했다.

2006년 90억 원에 인수 후 10년여 만에 400억 원의 차익을 남긴 셈이다.

?? 한편 재벌닷컴이 집계한 연예인 상장 주식 부자는 전날 종가 기준으로 이수만 SM 회장의 보유 상장 주식 자산이 1843억 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

배용준은 4위다.

/사진 연합뉴스 e뉴스팀 이윤희기자 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