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계 대목 중 하나인 설 연휴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한국영화 관객수가 2010년 이후 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명절을 겨냥해 나온 영화들이 대부분 기대 이하의 성적을 냈기 때문이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영화 관객수는 699만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1.5% 감소했고, 2010년 755만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염력’(71만명)을 시작으로 ‘골든슬럼버’(137만명), ‘흥부’(41만명) 등 사회비판적 요소를 가미한 작품들이 선보였지만 예년만큼 관객을 대거 끌어들이지는 못했다.

코믹 시대극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 241만명으로 비교적 선전했으나 시리즈 전편만큼의 관객 동원력은 아니었다.

한국영화의 빈자리는 외국영화가 채웠다.

흑인 히어로를 내세운 마블 영화 ‘블랙 팬서’가 한 달간 479만명을 동원해 2월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영진위는 "흑인 슈퍼히어로라는 상징성보다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일환으로 소비된 면이 컸다"며 "개봉 시기가 설 연휴와 맞물린 것과 부산 로케이션에 대한 관심도 흥행에 큰 보탬이 됐다"고 분석했다.

‘코코’(77만명), ‘월요일이 사라졌다’(47만명), ‘인시디어스4: 라스트키’(45만명) 등을 포함한 전체 외국영화 관객수는 856만명으로 지난해보다 36.3% 늘었다.

외국영화 점유율이 55.1%를 기록하면서 한국영화(44.9%)를 앞섰다.

2월 전체 관객수는 작년보다 2.4% 증가한 1555만명으로 집계됐다.

다양성영화 중에는 ‘월요일이 사라졌다’가 가장 많은 관객을 불러들었다.

‘패딩턴 2’(30만5000명),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5만4000명), ‘반딧불이 딘딘’(3만1000명), ‘원더’(2만3000명) 등이 뒤를 이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