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기아차와 코트라는 최근 UN 본부에서 시행한 기관용 차량입찰에 참여해 대규모 물량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차량 규모는 향후 5년 간 최대 1000대이며, 수출액 기준으로는 1200만달러(약 127억8600만원) 수준이다.

현대·기아차의 이번 낙찰은 지난 2010년 420대 규모의 중형버스에 이어 두번째 UN 납품이다.

입찰에 참여한 토요타, 제너럴모터스(GM) 등 UN 시장을 이미 선점하고 있는 일본 및 미국의 선진 자동차 업체를 제치고 대규모 물량을 낙찰 받았다는 점, 까다롭기로 정평이 난 UN의 공개 경쟁입찰에서 상용차에 이어 승용차도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는 것이 현대·기아차의 설명이다.

또한 현대·기아차가 이번 입찰 과정에서 현대모비스(012330)를 부품 공급사로 지정해 UN 기관 차량의 유지보수 부품도 국내 기업이 공급하게 됐다.

이를 통해 완성 차뿐만 아니라 자동차 부품 분야에서도 국내 업체의 품질과 경쟁력을 인정받게 됐다.

이번 입찰을 통해 UN에 공급하는 현대차(005380) 아반떼와 기아차(000270) 프라이드, K3, 쏘렌토는 향후 UN의 마크를 달게 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UN 공개 경쟁입찰에서 기존 공급자였던 토요타와 GM 등 유수의 경쟁사를 제치고 승용차 분야에서도 공급사로 선정된 것은 품질과 경쟁력을 인정받은 뜻 깊은 성과"라며 "UN 조달시장 진출성공을 토대로 전 세계 정부를 대상으로 하는 각국 조달시장 참여를 대폭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UN 조달 시장은 2000년 이후 국제 정치 및 경제 이슈에 대한 UN의 역할 증대로 급성장하고 있으며, UN 조달 본부 및 산하 기구를 포함한 총 조달 규모는 약 177억달러(2016년 기준)에 달한다.

현대·기아차와 KOTRA는 최근 UN 본부에서 시행한 기관용 차량입찰에 참여해 대규모 물량을 수주했다.

사진/현대·기아차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