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14일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로부터 '여성 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에 대한 소명을 들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2시간 가량 열린 비공개 최고위를 마친 뒤 박 예비후보는 "최고위에 충분히 소명했고 최고위는 소명을 상세히 잘들었다"고 했다.

박 예비후보와 최고위원들은 소명 내용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당 지도부는 지방선거 악영향을 차단하기 위해 박 예비후보에게 자진사퇴를 권유했짐나 박 예비후보는 출마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

이에 당 지도부는 박 예비후보에게 마지막 소명기회를 준 뒤 여론 추이 등을 살펴 후보 자격 박탈 여부 등 최종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