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전격 경질한 것과 관련해 "남북 정상회담이나 북미 정상회담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14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정책과 구상을 펼치려고 하는 인사일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북미대화를 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라며 이같이 분석했다.

그러면서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직접 트럼프 대통령의 의사를 확인한 만큼 북미 정상회담은 차질없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오전 청와대 현안점검회의에서도 틸러슨 장관이 경질됐다는 보고는 있었으나 그 이상의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안점검회에 참석했던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후임으로 왔다 해서 '북미 대화가 어떻게 될 것이다'와 같은 이야기조차 오가지 않았다"면서 "국무장관 교체와 상관없이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의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한미 동맹은 변함없이 굳건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