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전 목적으로 범행” / 오는 16일 선고지난해 8월 배우 송선미씨 남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조모(29)씨가 1심에서 징역 15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8부(부장판사 최병철) 심리로 열린 조씨의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은 금전적 이득을 위해 타인의 교사를 받고 잔혹한 범행을 저질렀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이어 "고통 속에서 억울하게 죽어간 피해자의 슬픔과 원한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고, 유족의 슬픔과 억울함도 그 무엇으로도 위로할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피고인은 잘못을 반성하며 교사범에게 받기로 한 대가도 포기한 채 범행의 전모를 밝혔다"고 덧붙였다.

이에 변호인은 "피고인이 성실히 살아왔고 전과도 없는 만큼 사회에 나가 보탬이 될 수 있게 선처해달라"고 호소했다.

조씨는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벌을 주는 대로 받겠다"며 눈물을 보였다.

조씨에 대한 선고 재판은 이틀 뒤인 16일 열린다.

박진영 기자 jy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