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다음 수상 소감은 MVP를 받고 하겠다."안영준(23·SK)이 14일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선수상을 거머쥐었다.

기자단 투표 108표 중 59표를 얻어 경쟁자였던 허훈(kt·39표)을 근소한 차이로 따돌렸다.

깜짝 결과라면 깜짝 결과다.

시즌 전만 해도 사실 안영준은 시즌 전만 해도 스포트라이트 중심에 선 신인은 아니었다.

허재의 차남 허훈과 얼리로 드래프트에 나온 ‘신성 양홍석이 나란히 드래프트에 참전했기 때문. 예상대로 두 선수는 1, 2순위로 나란히 kt에 지명받았고 안영준은 1라운드 4순위로 SK에 입단한다.

게다가 SK는 김민수 최준용 등 포워드 자원이 풍부한 팀이라 안영준이 뛸 기회는 그리 많아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안영준은 무관심을 실력으로 이겨냈다.

슈터가 많은 팀 내에서 궂은 일과 수비에 집중하며 조금씩 출전 시간을 늘려갔다.

특히 신인답지 않은 두툼한 배짱으로 코트에서 주눅 들지 않았고 승부처에서도 과감한 슛 시도와 돌파력을 보이기도 했다.

개인 기록(42경기 평균 7.1점 3.7리바운드)은 허훈(32경기 평균 10.6점 4.3어시스트)에 밀리지만 표심이 집중된 것도 안영준의 헌신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팀 성적(2위)도 kt를 압도했다.

문경은 SK 감독은 "안영준은 보이지 않는 공헌도가 큰 선수다.늘 공이 있는 공에 영준이가 있다.쇄골 부상으로 1경기 빠진 적이 있는데 빈 자리가 바로 느껴지더라. 인지도는 밀려도 신인상을 받기에 부족함이 없는 선수"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시상대에 오른 안영준은 "믿고 SK에 뽑아주신 문경은 감독님께 감사하다.쓴소리 좋은 소리 아끼지 않고 성장하는데 도움을 주신 코칭스태프 분들께도 인사를 드리고 싶다.평생 한 번 뿐인 신인왕의 자리에 올랐는데 다음 수상 소감은 가장 높은 곳(MVP)에 올라 말하겠다"고 기쁨과 포부를 모두 밝혔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김두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