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이석연 전 법제처장이 안성맞춤이라며 이 전 처장이 나설 경우 박원순 서울시장과 '빅매치'가 될 것이라고 분위기를 띄웠다.

반면 바른미래당에서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카드를 보일 듯 말듯하는 것과 관련해선 "나오면 한참 떨어지는 3등이다.정치적으로 자멸이다"며 평가절했다.

15일 홍 대표는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원예농협에서 강원 민심 점검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이 전 처장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의 창립 멤버고, 박 시장은 경실련에 있던 사람"이라면서 아마 '빅매치'가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홍 대표는 "영입인사는 경선하지 않고 전략공천을 한다는 원칙을 이미 발표했다"며 이 전 처장 영입에 나설 뜻을 분명히 했다.홍 대표는 "이번 선거 대결은 좌우대결이다.

본질이 분명해졌다"며 "지난 대선에서는 탄핵을 당한 정당이라서 (유권자들이 한국당을) 선택하지 않았지만, 그 세력들이 다 돌아오고 있다.

안 전 대표는 표가 없다"고 했다.이어 "바른미래당이 아니라 틀린미래당"이라며 "상호보완이 되지 않는 두 사람이 이끄는 당은 안된다.

안 전 대표는 한국 정치사에서 가장 짧은 시간 내에 모든 것을 보여줬다"고 비꼬았다.한편 홍 대표는 "민주당은 '성추문당'이 아니라 '추문당'이다.

추미애·문재인 당이라는 의미"라며 "추문당은 정신이 없는데 우리는 순서대로 흔들림 없이 진행된다"고 오름세를 타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