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뉴욕증시가 2분기 첫 거래일부터 약세를 보이며 출발했다.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아마존 비판의 영향이다.

2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58.92포인트(1.90%) 하락한 2만3644.19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8.99포인트(2.23%) 낮아진 2581.8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3.33포인트(2.74%) 떨어진 6870.12에 장을 마쳤다.

특히 다우지수는 장중 758.59포인트 하락하며 올해 장중 최저치를 보이기도 했다.

S&P 500 지수 역시 2016년 6월 이후 처음으로 200일 이동평균선 밑으로 하락했고, 나스닥은 가장 큰 하락세를 보였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아마존을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존으로 인해 미국 우편 시스템이 손해를 보고 있다"면서 "세금을 내고 있는 소매업체들 입장에서 대등한 경기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재 손해를 보고 있는 우편 시스템이 곧 바뀌게 될 것"이라며 아마존에 대한 조치가 있을 것을 시사했다.

이로 인해 대형 기술주의 약세가 나타났다.

아마존은 5.21% 하락했고 지난주 개인정보 유출로 부진을 겪었던 페이스북 역시 2.8% 하락했다.

이외에도 넷플릭스 5.10%,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 2.45%, 마이크로소프트 3.01% 각각 떨어졌다.

또 애플이 맥 컴퓨터에 더 이상 인텔의 CPU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도로 인텔의 주가가 6.1% 하락했다.

여기에 중국이 미국산 수입 상품에 대한 관세를 부과하면서 무역전쟁 반발이 다시 고조됐다.

전날 저녁 중국 재정부는 2일부터 미국산 수입품 128개 품목에 대해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과일 등의 120개 품목은 15%의 관세가, 돼지고기를 비롯한 8개의 품목은 25%의 관세가 각각 부과된다.

미국이 중국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부과하자 보복 조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어닝스카우트 최고경영자(CEO) 닉 라이치는 "기업들의 수익증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지만, 트럼프의 관세부과가 세계 불황을 오게 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면서 "당분간 무역전쟁이 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에 대한 폐기 경고를 한 것도 증시에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멕시코는 국경을 넘는 사람들을 막지 않고 있다"면서 "이민자들과 마약을 막아야 한다.그렇지 않을 경우, 멕시코의 수익창출원은 NAFTA를 끝장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