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을 또다시 공격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아마존이 자신들의 '배달원'인 미 우체국에 거대한 비용을 부담시키고 있다"는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도 기자들에게 우체국이 낮은 비용으로 아마존 소포를 배달하며 수십억 달러의 손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납세자들에 정당하지 않다면서 아마존은 우체국에 정당한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아마존 공격은 최근에만 지난달 29일부터 4번째에 이릅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비판적 기사를 쏟아내는 워싱턴포스트를 소유하고 있는 아마존 CEO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