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노조와해'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고용노동부가 관련자에 대한 내부조사에 나섰습니다.

고용부 자문기구인 고용노동행정개혁위원회는, 지난 2013년 삼성의 '노조와해 의혹'이 처음 나왔을 당시의 서울고용노동청 근로감독관을 이번 주에 불러, 근로감독 등 조사과정이 적절했는지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서울고용청은 지난 2013년 10월 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폭로로 불거진 삼성의 '노조와해' 의혹과 관련해, 2016년 3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이승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