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에 앉아 노래 부르던 파키스탄의 한 여가수가 임신을 이유로 남성 손님들의 일어나라는 요구를 거절했다가 총을 맞고 숨진 사실이 공개돼 시민들이 거세게 분노하고 있다.

경찰에 붙잡힌 남성은 공중으로 총을 쐈으며 실수로 여가수에게 총알이 날아갔다고 주장했지만, 그와 함께 현장에 있던 다른 남성들도 모두 처벌을 받게 해야 한다는 지적이 쏟아져 당분간 대중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 15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인디펜던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파키스탄 신드 주(州) 라르카나의 한 마을에서 노래 중이던 여가수 사미나 신두(28)가 한 남성이 쏜 총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만취 상태에서 총을 쏜 남성은 경찰에 검거됐으며, 사미나가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공중에 총을 3발 쐈으며 실수로 1발이 가수에게 날아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따금 음반을 내는 등 가수활동을 이어온 사미나는 임신 8개월이었으며, 쉽게 움직일 수 없다는 이유로 손님들의 요구를 거절하던 중 마지못해 일어났다가 봉변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미나의 남편 아쉬크 삼무는 "그 사람들은 아내에게 계속해서 일어나 춤추라고 요구했다"며 "아내가 임신해서 쉽게 움직일 수 없다고 했지만 결국 총을 쏘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소식을 듣고 몰린 시민들은 가해자와 함께 있던 다른 남성 2명도 함께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부는 여성을 하대하는 남성들에게 문제가 있다며 거센 시위를 이어갈 조짐으로도 전해졌다.

온라인에서 떠도는 영상은 늘 그랬던 것처럼 사미나 앞으로 다가와 지폐를 뿌리는 남성 2명의 모습을 담고 있으며, 총성이 울린 뒤 자리에 쓰러진 사미나까지 보여줘 네티즌들을 놀라게 했다.

BBC는 "파키스탄에서 무슬림들의 음주는 금지되어 있다"며 "부검 결과와 당시 가해자가 얼마나 술에 취했는지 등을 토대로 처벌 수위가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