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 정찬우(맨 위 사진)가 오는 23일 방송을 끝으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잠시 하차한다.

지난 8년여간 정찬우와 호흡을 맞춰온 방송인 신동엽과 이영자, 김태균이 이후 계속 방송을 진행, 3MC 체제로 재편된다.

제작진은 16일 "지난 2010년 11월22일 첫회를 시작으로 8년간 362회 동안 시청자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안녕하세요’를 명품 프로그램으로 만들어온 정찬우가 건강상의 이유로 잠시 하차한다"고 16일 밝혔다.

이어"정찬우가 건강이 회복되어 복귀할 때까지 이영자, 신동엽, 김태균의 세 MC 체제로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출을 맡은 양자영 PD는 "프로그램 맏형으로 많은 역할을 해준 정찬우씨께 감사 드린다"며 "현 상황에 대해 알게 된 것은 오래되지 않았지만 정찬우씨와 제작진은 충분한 교감을 나눴고, 수많은 고민을 들어주고 공감해줬던 정찬우씨를 위해 이제 우리가 그의 목소리를 들어줄 차례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 제작진은 정찬우씨의 고민과 아픔을 함께 기다려주려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안녕하세요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10분 찾아간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