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는 지난 16일부터 한 달간 포항사랑 상품권 가맹점을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이번 모니터링은 가맹점에 대한 지속적인 홍보와 지도뿐만 아니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가맹점의 상품권 취급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건전한 상품권 유통 질서를 확립하고자 포항사랑 상품권 가맹점 1만3천371개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포항사랑 상품권은 지역자금의 역외유출 방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1월부터 포항시에서 상품권을 발행해 현재까지 1천580억원이 판매됐으며, 이중 91.7%인 1천450억원이 가맹점을 통해 사용됐다.

또한 지난해 12월에는 지진 이후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에 활력을 주고자 10% 상품권 특별 할인행사를 실시, 지진 극복과 지역상권 활성화에 큰 힘이 됐다.

이와 함께 가맹점 수도 도소매업 5천583개, 음식점업 4천571개, 서비스업 1천649개, 제조업 429, 보건업 313, 교육업 335, 기타 491개, 총1만3천371개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포항사랑 상품권이 시민들에게 큰 사랑과 호응을 받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효자 역할을 하고 있는 상품권이 일상생활 속에 건전하고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상품권 사용에 적극 이용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