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고교10대천왕’으로 얼굴을 알린 배우 신세휘의 연기력을 놓고 논란이 오고가는 가운데 과거 인스타그램에 올린 여학생 화보집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신세휘는 2016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작가 아오야마 유키의 사진집을 구매한 후 사진을 올리며 논란이 됐다.

해당 책은 19금 구매 금지에다가 125가지 주제로 허벅지, 엉덩이 등 여학생의 신체 일부분을 촬영한 사진이 담겨 있다.

신세휘는 게시물이 논란이 되자 "세라복이 예뻐서 산 것이고 수위가 높은 줄 몰랐다"며 "논란을 일으켜서 죄송해요 힝"이라고 글을 올렸다.

사과 이후 "다닥처"라는 게시글이 올라오며 다시금 논란이 됐고 해당 글이 삭제된 후 다시금 사과문을 올렸다.

뉴스팀 southcros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