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4월 16일은 세월호 참사 4주기이면서 제4회 국민 안전의 날이라며 세월호 희생자들을 진정으로 추모하는 길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는 다짐을 다시 되새겨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4월 16일을 국민 안전의 날로 정한 것은 온 국민이 세월호 아이들에게 미안하다고, 잊지 않겠다고, 또 반드시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최근 여론 조사에 의하면 우리 국민 51%가 세월호 이후 재난재해 대응 체계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응답했고, 정부도 그렇지 않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 안전의 날을 앞두고 지난 두 달간 실시한 국가안전 대진단이 지난주 마무리됐다며 5월 결과 보고 때 현장에서 확인한 문제점을 종합 검토해 국민이 공감하고 정부 노력을 인정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