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으로 대기 발령을 받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또 다른 음성 파일이 공개됐다.

지난 19일 KBS는 진에어 본사에서 열린 직원회의 당시 조 전무가 반말과 욕설을 퍼붓는 음성 파일을 확보해 공개했다.

조 전무는 한진그룹에서 진에어 부사장, 한진관광과 칼호텔 네트워크 대표이사, 대한항공 여객마케팅부 전무 등의 직책을 맡고 있다.

조 전무는 진에어 직원들과의 회의 중 "날 잘 모르나 보지? 대답 안 한다고 그냥 넘어가는 사람이 아니거든. 대답 안 할 거야?"라며 반말로 쏘아붙인다.

그러면서 "당신도 문제야, 내가 몇 번을 얘기했으면 재촉을 해서라도 갖고 와야 될 거 아니야? 근데 이따위로 갖고와?"라고 목소리를 높인다.

실무자들의 업무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욕설도 서슴지 않는다.

조 전무는 ""XX 시끄러워! 또 뒤에 가서 내 욕 진탕 하겠지? 그렇죠? 억울해 죽겠죠?"라고 말한다.조 전무는 이를 꽉 깨물고 무언가를 내려치며 "이 사람이 정말, 아우"라고 화를 내다가 월급과 징계를 무기로 협박성 발언을 하기도 한다.조 전무는 직원에게 "당신 월급에서 까요. 월급에서 깔까? 징계해! 나 이거 가만히 못 놔둬. 어딜, 징계하세요. 어디서"라고 말하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한다.

이 음성 파일을 녹음한 사람은 진에어 전 직원으로, 조 전무의 언행을 견디기 힘들어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 전무는 대한항공 광고를 맡은 광고대행사 직원들과의 회의 자리에서 이 회사 직원에게 종이컵에 든 음료를 뿌린 혐의로 입건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대한항공 본사 조 전무 사무실을 압수 수색하고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조 전무에 이어 조 전무의 어머니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욕설과 폭언 증언까지 쏟아지면서 '갑질 파문'은 한진 총수 일가로 번지고 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