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서부콘퍼런스 결승 1차전 37득점 맹활약 / 골든스테이트, 휴스턴 꺾어… 커리 18득점 측면지원농구는 스타 플레이어의 비중이 가장 큰 종목 중 하나다.

특출한 스타 선수 하나만 있어도 상위권은 보장된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하지만 스타 선수 한 명에 의존해서는 챔피언이 되기는 힘들다.

누가 뭐래도 농구는 5명이 하는 팀경기이기 때문이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15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도요타 센터에서 휴스턴 로키츠와 치른 2017∼2018 미국프로농구(NBA) 서부콘퍼런스 결승(7전4승제) 1차전에서 이를 증명했다.

케빈 듀랜트(30)와 클레이 톰프슨(28), 스테픈 커리(30)로 이어지는 삼각편대가 출격한 골든스테이트가 제임스 하든(29)과 크리스 폴(33)이 버틴 휴스턴을 119-106으로 꺾고 1승을 먼저 챙겼다.

골든스테이트는 이로써 4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향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NBA 연속 시즌 챔피언결정전 진출 기록은 보스턴 셀틱스가 1957년부터 1966년까지 달성한 10년이다.

바로 다음 기록이 1985년 LA 레이커스, 1987년 보스턴, 2014년 마이애미 히트가 달성한 4년으로 이번 시즌 골든스테이트와 동부콘퍼런스의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이 기록에 도전하고 있다.

당초에는 서부콘러펀스 결승은 두 팀의 에이스인 커리와 하든의 외곽포 싸움이 승부처가 될 것이라 여겨졌다.

듀랜트와 폴이 얼마나 그들의 뒤를 잘 받쳐줄 것인가가 또 다른 관전 포인트였다.

하지만 1차전의 주역은 듀랜트였다.

골든스테이트의 간판하면 커리를 떠올리지만 듀랜트 역시 최우수선수(MVP)급 선수라는 데 이견은 없다.

커리가 데뷔 이래 골든스테이트에서 머문 프랜차이즈 스타인 반면 듀랜트는 이적생이란 점이 팀 간판 선수 자리에서 한 발짝 뒤로 물러난 이유일 뿐이다.

그래서 골든스테이트는 상대 수비에 고전했던 커리 대신 듀랜트를 1차전 공격 선봉에 내세웠고, 듀랜트는 3점포 3개를 포함해 37점을 몰아치며 화답했다.

듀랜트는 높이를 앞세운 정확한 점프슛과 과감한 돌파로 상대 수비가 어떻게 나오건 해결사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했다.

톰프슨이 6개의 3점슛을 앞세워 28점을 올렸고, 커리는 3점슛이 1개에 불과했지만 적극적인 돌파로 18점 8어시스트로를 기록하며 측면지원에 나섰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