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작가 윤서인이 발암 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침대를 사용한 소비자를 조롱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윤서인은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라돈침대' 피해자들 특징. 여태까지 라돈침대에서 잘 잤음. 물론 뉴스가 난리치지만 않았으면 앞으로도 평생 그 침대에서 잘만 잤을 것임"이라고 적었다.

그는 "갑자기 자신의 침대를 들춰보고 상표가 뉴스 속 라돈침대인 순간 뿌듯하게 당첨된 느낌, 혹시 보상금이라도 몇 푼 생길까, 피해자 모임이나 기웃거리면서 두근두근 설렘"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침소봉대 과장 보도는 온몸이 부들부들 떨릴 정도로 엄청 잘 보이는데 정확한 재조사 및 정정보도는 잘 못 본다.저렇게 생난리를 치다가 딱 한 달만 지나도 잊어버린다.지력도 없고 양심도 없는데 끈기도 없다.평소에도 광우병, 메르스, 일본 방사능, 세월호 음모론 등의 수많은 허위보도에 죽어라고 낚이면서 살아왔음"이라고 덧붙였다.

또 "저렇게 생난리를 치다가 딱 한달만 지나면 '라돈침대? 아 맞다! 그거 어떻게 됐지?' 이렇게 됨. 지력도 없고 양심도 없는데 끈기도 없음"이라며 비꼬았다.

한편 지난 3일 SBS에 따르면 따르면 국내 유명 브랜드의 침대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0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를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라돈이 검출되긴 했지만 방사선은 미미해 별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후 다시 진행된 조사에서 구성품 스펀지에 대한 조사를 포함시키자 라돈과 토론에 의한 피폭선량이 기준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현재 900명 이상의 소비자들이 신체적 및 정신적 피해보상을 청구했다.

뉴스팀 ace2@segye.com사진=윤서인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