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2월 제주에서 숨진채 발견된 보육교사 살인 피의자가 9년 만에 경북 영주에서 검거됐다.

9년만에 사건을 해결한 것은 첨단 과학수사 기법과 관계자들의 노력 덕분이다.

16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8시 20분쯤 경북 영주에서 박모(49)씨를 살인 등의 혐의로 붙잡았다고 알렸다.

박씨는 2009년 2월 1일 보육 여교사인 A(당시 27)씨를 제주시 용담동에서 태우고 애월읍으로 가다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택시기사였던 박씨는 사건 초기 여러 의문점에 따라 유력한 용의자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나 증거 불충분과 알리바이 성립 등으로 풀려났다.

박씨가 풀려난 것은 당시 A씨 사망시점이 2월 7~8일 사이라는 소견 때문으로 그 시기 박씨의 알리바이가 증명됐기 때문이다.

경찰이 박씨를 다시 주목하게 된 것은 지난달 재수사에 들어간 경찰은 이정빈 가천대 법의학과 석좌교수와 전국 과학수사요원(CSI)의 도움 때문이다.

이 교수와 CSI는 A씨 사망시점을 특정했다.

이 교수와 CSI 요원들은 동물실험 등으로 A씨가 2009년 2월 1일 오전 3시부터 사흘 이내에 사망했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이어 법 과학적 분석을 통해 사망 시간을 1일 새벽 휴대전화가 꺼지기 직전인 오전 4시 5분쯤으로 구체화했다.

당시 A씨는 실종 하루 전인 같은 해 1월31일 여고 동창생과 만나 제주시내 주점에서 술을 마신 후 다음날 오전 3시3분쯤 남자친구에게 문자메시지 1개를 남기고 종적을 감췄다.

실종 닷새째인 2월6일 A씨 가방이 제주시 아라동 은성사회복지관옆에서, 이어 8일 가방이 발견된 곳과 30㎞ 떨어진 제주시 애월읍 하가리 옆 농업용 배수로에서 숨진 채 누워있는 A씨 시신이 발견됐다 . A씨는 제주시 용담2동에서 택시를 타고 제주시 애월읍 구엄리 집으로 가는 도중 실종됐으며 휴대전화 마지막 신호가 잡힌 것은 당일 오전 4시 5분 광령초등학교 인근이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