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한전원자력연료 1층에서 집진기가 폭발, 6명이 다쳤다.

경찰과 119에 따르면 16일 오후 2시22분쯤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 건물 1층 집진 설비쪽 배관 작업을 하던 중 집진기가 터져 3명이 화상, 3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번 사고에 따른 방사능 유출 위험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전원자력연료 관계자는 "폭발이 난 곳은 원자력연료인 우라늄 등 방사성물질과는 관련이 없는 시설"이라며 "사고 직후 방사능 측정을 했는데 자연방사능 수치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대전소방본부도 사고 직후 방사능 수치를 측정한 결과 100nSv/h로 나와 정상 수준인 것을 확인했다.

이번 폭발은 집진장치를 증설하는 과정에서 인부들이 부품동 내 지지격자를 만드는 레이저 용접을 하면서 발생했다.

용접 작업을 하고 나서 생기는 '흄'을 모으는 시설을 증설하던 중 관을 절단하면서 튄 불티가 관 안에 있던 흄과 반응하면서 폭발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전원자력연료 관계자는 "용접할 때 발생하는 가스 등을 모아 저장하는 곳으로 보내는 관이 있는데, 그 관을 절단하는 작업 중 폭발사고가 났다"며 "용접을 할 때 인화물질인 '흄'이 발생하는데 여기에 불꽃이 튀면서 폭발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