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미국이 리비아식 비핵화 해법(선 비핵화, 후 보상)을 강요하면 "북미 정상회담을 재고려할 것"이라고 경고한 것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경고와 연관해) 우리는 아직 통보받지 못했다"고 했다.

1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의 회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아무것도 본적도, 들은 적도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두고 보자"고 했다.기자들이 '북한의 비핵화를 회담의 조건으로 주장할 것인지'고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당연하다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이날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리비아 모델이 우리가 사용하는 모델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우리가 따르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 모델"이라고 북한 주장을 일축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