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피해 사실을 폭로한 유명 유튜버 양예원씨 외 피해를 입은 여성들이 '출사사진'이 다수의 커뮤니티에서 버젓이 공유되고 있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이뤄지고 있다.

양씨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영상으로 성추행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알바를 구하던 중 피팅모델에 지원해 (합격) 연락을 받고 합정역 3번 출구 근처의 스튜디오를 찾아갔다"며 "20명 정도 돼 보이는 남자들이 있었고, 실장님이 포르노에 나올 법한 속옷을 입으라고 줬다.싫다고 했더니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실장이 자물쇠로 스튜디오 문을 잠갔다.창문 하나 없는 밀폐된 공간에서 '강간만 당하지 말자. 살아서만 나가자'라는 마음으로 옷을 받아들었다"고 말했다.

양씨는 그러면서 당시 현장에 있던 남성들이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다가와 성추행을 일삼았고, 그때 당시 찍었던 사진이 온라인 상에서 유포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출사 모델의 사진을 올리고, 링크를 공유하는 게시물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심지어 '누드 출사 촬영회'를 다녀왔다며 경험담을 올린 사람도 있었다.

이 네티즌은 "비공개 서약서를 작성하고 신분증까지 확인한 뒤 촬영을 시작했다"며 "차마 글로 적을 수 없는 퍼포먼스에 괴로웠다"는 고백을 했다.

그는 "비공개 누드 촬영회가 아니라 비공개 성기 촬영회였다"며 "다시는 가지 않겠다"고 말했다.

심지어 해외 포르노 사이트를 통해 '출사' 사진을 공유하는 등 2차 가해가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해외 포르노 사이트의 한국 '트렌드' 카테고리에는 '양예원'과 '출사'가 검색어 상위권으로 올라와 있다.

양예원의 고백 후 커뮤니티에는 "출사라는 전문용어에 가려 피해자가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못했다"며 피해자에게 사과하는 자기고백성 글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한 커뮤니티 회원은 "나도 솔직히 궁금해서 찾아본 사람이라 미안한 마음이 든다"면서 "궁금증이야 못 참을지라도 최소한 이런 커뮤니티에 말을 옮기진 맙시다.이제는 이런 소식에 귀를 닫겠다"고 썼다.

다른 커뮤니티 회원은 "유출사진 보고 품평하는 글을 볼 때마다, 어디서 보냐는 질문을 볼 때마다, 사이트 없어져 아쉽다는 글 볼 때마다 역겨웠다"며 "당시 현장에 있던 가해자들, 유출한 사람, 그거 찾아 본 사람 모두 천벌을 받아야 한다"고 적었다.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사이트 공유하고 사진에 반응하는 남초카페 문제가 있다"며 "신체 품평이니 출처 공유이니 운운하며 커뮤니티에서 2차 가해를 하고 피해를 확산시키는 일을 차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뉴스팀 ace2@segye.com사진=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