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보좌 역할 않고 사익 챙겨” / 안봉근·이재만, 각각 벌금 18억 / 정호성 2억원… 6월 21일 선고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총 36억5000만원을 상납받는 데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명 ‘문고리 3인방’이 각각 징역 4∼5년의 중형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3부(부장판사 이영훈) 심리로 열린 이재만·안봉근·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 결심공판에서 이씨와 안씨에게 각각 징역 5년에 벌금 18억원을 구형했다.

안씨에게는 추징금 1350만원도 함께 구형됐다.

정씨는 징역 4년에 벌금 2억원이 구형됐다.

검찰은 "대통령의 밝은 눈과 밝은 귀가 됐어야 할 피고인들은 자신의 사적 이익을 위해 이 사건 범행 최전선에서 범행을 수행해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꾸짖었다.

이씨 등은 최후 진술에서 국민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죄의 뜻을 밝히면서도 "당시엔 주어진 업무에 최선을 다했을 뿐"이란 취지로 항변했다.

먼저 이씨는 "(국정원 특활비를 관리하는) 그 일이 해야 하는 직무의 일환이라 생각했다"며 "박 전 대통령을 왜 더 잘 모시지 못했을까 하는 뒤늦은 후회와 슬픔으로 참담한 마음"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안씨도 "그 당시 조금 더 깊이 생각해 일을 처리했더라면 박 전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았을 것이란 아쉬움이 많다"며 "많이 반성하고 있고 이 사건으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송구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최근 국정농단 사건 주요 피고인 중 처음 만기출소한 정씨는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겸허하게 책임지겠다"고 짤막하게 말했다.

이씨와 안씨는 2013년 5월부터 2016년 7월까지 박 전 대통령 지시를 받고 국정원에서 매달 5000만∼2억원의 특활비를 상납받는 데 관여한 혐의로 기소됐다.

정씨는 안씨와 함께 2016년 9월 국정원 특활비 2억원을 받아 박 전 대통령에게 건네는 데 관여한 혐의다.

선고는 다음 달 21일이다.

박진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