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김두홍 기자] 프로야구 한화 투수 휠러가 13일 고척스카이돔구장에서 열린 넥센과의 경기 5회말 2사 후 상대 김재현의 내야플라이볼을 가리키고 있다.

고척=김두홍 기자 kimdh@sportsworldi.com 2018.0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