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축구대회 본선에 출전하는 32개 나라 중 스페인 선수단의 몸값 총액이 1위에 집계가 되었다.

10일(한국시간) 미국 경제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독일에 기반을 둔 축구 선수 이적 전문 사이트인 트란스페르마르크트와 네덜란드 은행 ING 분석가들의 자료를 인용해 러시아월드컵 참가 32개 나라의 몸값가치 순위를 매겼다.

먼저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전체 선수들의 몸값 총액은 120억 달러으로 우리 돈 12조 9,240억원에 달한다.

전체 1위인 스페인의 총액 가치는 전체의 10%인 12억 1,710만 달러(약 1조 3,108억원)로 나타났다.

소속팀 FC 바르셀로나와 '무적함대' 스페인에서 미드필더로 뛰는 세르히오 부스케츠(30)의 몸값은 9천400만 달러(1,012억원)로 스페인 대표 선수 중 가장 비쌌다.

프랑스가 12억 1,296만 달러(1조 3,063억원)로 간발의 차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브라질(10억 8,000달러·1조 1,632억원), 독일(10억 3000달러·1조 1,093억원), 잉글랜드(10억 2000달러·1조 985억원)가 상위 5개 나라에 이름을 올렸다.

우리나라 대표팀의 몸값가치는 9,690만 달러(1,044억원)로 평가받았다.

전체 23위이고, 본선에 참가한 아시아 국가 중에선 일본(8,230만 달러·25위), 호주(5,840만 달러), 이란(5,000만 달러·28위), 사우디아라비아(2,020만 달러·31위)를 따돌리고 가장 높았다.

우리나라와 F조 조별리그에서 경쟁하는 독일, 멕시코(1억 7,320만 달러·18위), 스웨덴(1억 3,840만 달러·22위)은 한국보다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란을 비롯해 코스타리카(4,950만 달러), 페루(4,360만 달러), 사우디아라비아, 파나마(1,170만 달러)는 몸값 평가 최하위권에 자리했다.

세계 3대 공격수인 네이마르(브라질·2억 1,200만 달러),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2억 1,170만 달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1억 1,770만 달러)의 몸값을 합한 액수는 하위 9개 나라의 대표팀의 가치를 합한 것보다 더 많았다.

뉴스팀 Ace3@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