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과정에서 벌어진 위법 행위에 대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남부지검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과정에서 부당행위를 저지른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8일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포함해 청와대와 교육부 관계자 17명을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수사 의뢰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교육부로부터 서류를 받아 오늘 오후 사건을 배당했다며 자료를 검토한 뒤 당사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