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 북유럽의 복병 스웨덴과 첫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러시아의 대문호 막심 고리키의 고향인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스웨덴과 16강 진출의 명운이 걸린 첫 대결을 벌일 예정이다.

스웨덴 경기를 승리로 이끈다면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이후 8년 만의 원정 16강 진출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

앞선 독일 멕시코 경기에서는 멕시코가 1승을 챙긴 상황이다.

때문에 스웨덴에 지거나 비기는 경우, 일찌감치 조별리그 탈락의 가능성이 높다.

멕시코의 승리와 독일의 1패는 신태용호의 적지 않은 부담감이 될 전망이다.

반드시 스웨덴을 제압해야 하는 상황에서 스웨덴과의 전적에서 한국은 2무2패로 다소 불리한 상황이다.

스웨덴은 특히 월드컵 유럽예선에서 네덜란드를 조 3위로 밀어냈다.

여세를 몰아 플레이오프에서도 월드컵 4회 우승에 빛나는 이탈리아를 1승 1무를 일축하고 본선에 합류했다.

한편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간절한 첫 승을 바라는 축구팬들을 위한 곳곳의 거리 응원이 펼쳐진다.

서울에서는 광화문 광장과 서울 광장, 영동대로에서 거리응원전을 준비했다.

또 수원 월드컵 경기장, 일산 문화광장, 인천 축구전용경기장,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전주 월드컵 경기장 등 지역별로도 다양한 거리응원 행사가 열린다.

/ 사진 연합뉴스 e뉴스팀 윤연호기자 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