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지석진이 21일 부친상을 당했다.

·MBC에 따르면 그가 진행하던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의 1, 2부는 '정오의 희망곡'의 DJ 김신영이 맡기로 했다.

3,4부는 '오후의 발견' DJ 김현철이 임시로 맡는다.

지난해 SBS 연예대상에서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을 받은 지석진은 당시 "어머니와 아버지가 편찮으신데 40살 넘은 아들이 상 받는 게 효도하는 기분"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혀 아버지에 대한 효심을 드러낸 바 있다.

지석진 부친의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돼 있으며, 발인은 오는 23일 오전 6시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