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향년 92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김 전 총리 측에 따르면 김 전 총리는 이날 오전 8시15분 중구 신당동 자택에서 숙환으로 별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총리 측 관계자는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 중"이라며 "조화나 조의금은 받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전 총리의 가족은 이날 오전 김 전 총리를 중구 신당동 자택에서 119를 통해 인근 순천향병원으로 옮겼다.

김 전 총리는 병원 도착 당시 이미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총리는 노환으로 별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1926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난 김 전 총리는 육사 8기 출신으로 박정희 전 대통령과 함께 5·16 군사 쿠데타를 주도했다.

이후 초대 중앙정보부장으로 중정 창설을 주도한 김 전 총리는 1963년 정계로 진출해 민주공화당을 창당했다.

김 전 총리는 1968년 당시 45세 나이로 최연소 국무총리에 올라 1979년 박 전 대통령이 김재규 중정부장에게 살해된 10·26 사태로 정계에서 물러났다가 1981년 신민주공화당을 창당하며 정계에 복귀했다.

1990년에는 김영삼·노태우 전 대통령과 함께 당을 합당해 민주자유당을 창당했다.

1995년에는 충청권을 기반으로 한 자유민주연합(자민련)을 창당했고, 김대중정부 당시 DJP연합을 통해 다시 한번 국무총리를 지내기도 했다.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3김(金) 시대를 이끌었던 김 전 총리까지 별세하면서 ‘3김’ 모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2016년 8월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서울 중구 자신의 자택을 방문한 당시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