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스웨덴이 예상을 깨고 멕시코를 완파하며 극적으로 16강행을 확정 지었다.

스웨덴은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각)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과의 국제축구연맹(FIFA)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3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스웨덴은 멕시코와 함께 나란히 2승 1패를 기록했지만, 골득실(스웨덴 3, 멕시코 -1)서 앞서 조 1위 자격으로 16강에 올랐다.

두 팀 간의 경기 결과는 한국 대표팀에게 매우 중요했다.

실낱같은 16강 진출의 희망이 달려있었기 때문이다.

이미 2패에 그친 한국이 바라는 최상의 시나리오는 멕시코가 스웨덴을 꺾고, 독일전에서 승리를 거둬 스웨덴, 독일과 승점(1승2패, 승점 3)상 동률을 이룬 뒤 골득실에서 우위를 점하는 것이었다.

사실상 기적에 가까운 시나리오지만, 한국이 16강 진출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다.

이미 2승을 거둬 16강 진출이 확정됐지만 조 1위 자리를 지키려는 멕시코와 어떻게든 승리를 따내 16강행을 확정 짓고자 하는 스웨덴 간의 대결은 말 그대로 혈전이었다.

양 팀은 전반에만 도합 19개의 슈팅을 몰아칠 정도로 적극적인 공격에 나섰다.

물론 전반전 주도권은 60%대의 점유율을 기록한 멕시코에 있었다.

전반을 0-0으로 마무리한 양 팀. 그러나 오히려 선제골은 의외로 스웨덴에서 터져 나왔다.

후반 5분 후방에서 넘어왔던 빅터 클라에손의 평범한 크로스는 멕시코 수비진을 통과해 골문 앞으로 쇄도하던 루드빅 아우구스틴손의 발 앞에 떨어졌다.

아우구스틴손은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골망을 흔들었다.

스웨덴은 중원의 에이스 세바스티안 라르손을 부상으로 잃는 악재를 맞이했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추가 골까지 뽑아냈다.

상대 수비 집중력이 흐트러진 틈을 타 역습을 시도했고 후반 16분 멕시코의 수비수 헥터 모레노는 페널티박스 우측에서 무리한 태클에 나섰다.

주심은 주저하지 않고,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한국전에서도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던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는 골문 왼쪽 상단에 슈팅을 꽂았다.

그만큼 한국의 16강행 가능성도 줄어들어 갔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멕시코도 만회골을 위해 사력을 다했다.

후반 24분에는 ‘치차리토’ 하비에르 에르난데스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머리로 마무리했지만, 슈팅은 골문 위를 벗어났다.

그러나 아쉬운 수비 집중력이 멕시코의 추격 흐름에 찬물을 끼얹었다.

에드손 알바레스가 자책골을 기록한 것.멕시코는 운까지 따르지 않았다.

후반 35분 카를로스 벨라는 골문 정면에서 치차리토 에르난데스의 크로스에 머리를 가져다 댔지만, 간발의 차이로 공이 빗나가며 득점에 실패했다.

결국 멕시코는 소득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그러나 경기장을 찾은 멕시코 관중들은 좌절하지 않았다.

휴대폰을 통해 타구장 소식을 접했기 때문. 한국이 독일을 상대로 선전을 펼쳤다는 소식을 확인한 뒤, 오히려 환호성을 내질렀다.

한국 덕분에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의 양 팀은 경기 결과와는 별개로 만면에 미소를 지은 채 경기장을 빠져나갈 수 있었다.

반면 FIFA랭킹 1위 팀을 꺾고 멕시코의 승리를 통해 실낱같은 16강 진출 가능성을 타진했던 한국은 아쉬움 속에 이번 대회를 마무리 했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