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승을 거둔 독일전에서 우리 대표팀은 앞선 두 경기와는 180도 다른 경기력을 보였습니다.

스웨덴전에서 유효슈팅 0개라는 굴욕적이었던 공격력은 멕시코전에서 조금씩 살아나더니 마지막 독일전에서 화려한 결실을 맺었습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러시아 월드컵 대진이 확정됐을 때, 우리 대표팀이 지목한 1승 제물은 첫 상대 스웨덴이었습니다.

2차전 멕시코와 마지막 상대 독일은 우리가 넘어서기 어려운 강팀이라는 분석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 대표팀은 반드시 이겨야 했던 스웨덴전에선 유효슈팅 0개의 졸전을 펼치며 0대 1로 지고 말았습니다.

전반 초반을 제외하고는 내내 스웨덴에 끌려다닌 참혹한 결과였습니다.

장신 공격수 김신욱을 선발로 내세운 신태용 감독의 용병술에는 의문 부호가 달렸고, 부진한 경기를 펼친 일부 선수들에게는 거센 비난이 집중됐습니다.

절치부심한 두 번째 멕시코전에선 조금씩 공격력이 살아나기 시작했습니다.

몇 차례 역습으로 기회를 엿보다 경기 막판에 터진 손흥민의 만회골은 반전의 신호탄이 됐습니다.

손발이 맞기 시작한 공수 조화는 마지막 독일전에서 제대로 폭발했습니다.

주장 기성용과 수비수 박주호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제외됐지만, 김영권 윤영선 등 수비진이 몸으로 독일의 공세를 막아내고 빠른 역습으로 기회를 살려 나갔습니다.

경기 막판 연속으로 터진 두 골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투혼의 결실이었습니다.

경기를 치를수록 놀라운 진화를 거듭한 우리 선수들은 결국, 세계최강 독일을 침몰시키고 또 다른 성장의 가능성을 확인했습니다.

YTN 김평정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