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의원이 유시민 작가의 후임으로 박형준 교수와 첫 설전을 벌인다.

5일 방송되는 JTBC '썰전'에서는 국회 특수활동비 사용 내역 공개와 양승태 전 대법원장 PC 디가우징 논란 등의 주제를 다룬다.

이미 ‘썰전’에 게스트로 몇 번 출연한 바 있는 노회찬 의원은, 정식 패널로서 첫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박형준 교수와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주며, 긴장감 있는 토론을 이어나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구라가 "(썰전을) 수락하신 이유가 (무엇이냐)"며 첫 녹화에 대한 소감을 묻자, 노회찬은 "김구라 선생과 박 교수님을 믿기 때문에 왔다"라며 “신입생 잘 부탁드린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국회 특활비와 관련해 박형준은 “(내가) 사무총장을 했기 때문에 (당시) 특활비를 처리했었는데 내가 보기에도 (특활비는) 오랜 관행의 산물”이라고 지적했다.

노회찬은 “관행이었던 건 사실이고 관행은 편한 겁니다.

근데 편하다는 것만으로 이 관행을 유지할거냐”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특활비를) 횡령할게 아니라면, 굳이 기밀로 몰래 쓰고 어디에 썼는지 밝히지 못할 용도가 있는지 궁금하다”라고 날을 세워 토론에 열기를 더했다는 후문이다.

앞서 노회찬은 지난 달 특활비를 전액 반납하고 특활비 폐지법안 발의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노회찬 의원과 함께한 JTBC '썰전'은 5일 밤 11시에 공개된다.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