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여고생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6일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한다고 전했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5일 3층 대회의실에서 기자들을 상대로 이 사건 중간 수사결과를 6일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분석 결과를 설명하고 향후 수사계획을 밝힌다.

경찰은 숨진 A(16)양과 용의자 김모(51)씨의 유류품 등을 국과수에 보내 정밀분석을 의뢰했다.

경찰은 그동안 CCTV 분석, 유류품 수색, 주변인 조사 등을 통해 이 사건의 경위를 규명하려 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특히 의문점인 A양이 성인 남성이 홀로 오르기도 힘든 가파른 산 너머에서 왜 발견됐는지, 어떤 경위로 사망했는지, 김씨와는 어떤 연관성이 있는 지 등에 대해 뚜렷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국과수 정밀분석 결과가 사건 실체를 규명하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찰은 사건 경위를 규명하고 김씨를 살인 혐의 피의자로 전환한 뒤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뉴스팀 ace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