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장근석이 양극성 장애로 4급 병역 판정을 받았다.

그는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할 예정이다.

장근석의 소속사 트리제이컴퍼니 측은 6일 공식 자료를 통해 "장근석은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양극성 장애(조울증)' 사유로 4급 병역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오는 16일 입소 후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게 되었다.이에 따라 사회복무요원으로 2년간 대체복무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당일 혼잡 등 많은 분들께 누를 끼치지 않을까 염려되어 이를 알리지 않고 조용히 병역 의무를 이행하려 했으나, 지난 27년간 곁에서 끌어주었던 팬 분들께 직접 소식을 전하고 싶다는 본인 의견을 존중해 홈페이지에 직접 인사 글을 올린 후 공식 입장을 전하느라 늦어지게 된 점 양해 말씀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장근석은 2011년 대학병원에서 처음 양극성 장애 진단을 받았고 이후 시행된 모든 재신체검사에서 재검 대상 판정을 받아 왔다"며 "이 과정에 있어 배우 측 입대 연기 요청은 없었으며, 병무청의 재검 요구를 성실히 이행했다.그리고 최근 4급 사회복무요원 소집 대상으로 최종 병역 처분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한 "신체 등급 사유는 개인 정보에 해당한다.배우의 건강 상태를 밝히는 것 자체가 조심스러운 부분"이라면서도 "장근석은 팬들의 관심으로 성장했고 사랑으로 존재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따라서 지극히 개인적인 문제라 할지라도 대중에게 명확히 공개하는 게 책임이며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장근석은 양극성 장애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그 과정에 후유증을 겪으면서도 본인 스스로 균형을 찾으려 애썼습니다만 만족할 결과를 얻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안타까워했다.

마지막으로 "장근석은 16일부터 사회복무요원 기본교육을 받은 후 2년간 대체복무를 시작한다.어떤 직무를 맡든 책임감을 갖고 성실히 임하겠다"며 "보다 건강하고 성숙한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장근석은 1987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로 32세다.

지난 3월 열린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제작발표회 당시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