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강진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여고생은 아버지 친구의 계획적인 범행으로 살해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이 밝혔습니다.

하지만 사망 원인과 범행 동기 등은 전혀 밝히지 못해 여전히 의문점이 한둘이 아닙니다.

송세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수사 결과를 토대로 경찰은 여고생 A양을 살해한 혐의로 A양 아버지의 친구 51살 김 모 씨를 용의자에서 피의자로 전환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여고생의 사망 원인은 무엇인지, 친구 딸을 왜 살해했는지는 밝혀내지 못했습니다.

실종 8일 만에 발견된 여고생 시신이 심하게 부패했기 때문입니다.

성범죄 여부도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부검 결과 숨진 여고생의 몸에서 김 씨 DNA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또 김 씨가 여고생 시신에서 검출된 것과 같은 성분의 수면유도제를 실종 이틀 전 산 것으로 드러났지만, 수면유도제를 쓴 목적은 미궁입니다.

전자 이발기로 여고생의 머리카락을 짧게 깎은 이유도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시신이 발견된 험한 야산까지, 여고생을 어떻게 이동했는지도 의문입니다.

경찰은 수사를 보강한다는 계획이지만, 피의자 김 씨가 이미 숨져 이런 의문점들은 영원히 수수께끼로 남을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YTN 송세혁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