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정철 북한탁구협회 서기장이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서 이뤄진 남북 단일팀의 혼합복식 우승에 대해 "남북이 하나되어 만들어 낸 기적"이라며 감격을 표현했다.

주 서기장은 21일 대전시 대전시청 20층 식당에서 마련한 북한 선수단 초청환영 만찬 답사에서 "이번 대회에 참가한 우리 선수단을 대표해 사의를 표한다"며 "차효심-장우진 선수의 혼합복식 금메달은 5일간 남북 단일팀의 하나 됨과 경기장에 메아리친 뜨거운 응원이 만들어낸 기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좋은 성적을 거두게 된 건 단일팀이 만들어낸 결과"라며 "우리가 갈라질 수 없는 한 핏줄임을 뜨겁게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북남이 하나가 돼 더 많은 금메달을 따고 평화와 번영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환영사에 나선 허태정 대전시장은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단체전 금메달을 땄고, 27년이 흐른 지금 코리아오픈 혼합복식에서 북측의 차효심 선수와 남측의 장우진 남매가 큰일을 해냈다"며 "이번 대회가 단일팀을 성사시킨 북과남, 남과 북이 하나가 되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구열 기자 river910@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