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동굴소년·코치 13명 고립 17일 만에 ‘기적의 생환’/ ‘마지막 작전’ 돌입 9시간 만에 / 남은 5명 무사히 밖으로 빼내 / 치밀한 준비·기상상태도 도와 / “먼저 구출된 8명은 모두 건강”실종된 후 생사조차 알지 못했던 태국 유소년 축구팀 선수 12명과 코치 등 총 13명이 기적적으로 모두 생환해 가족의 품에 안기게 됐다.

현지 외신 등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태국 치앙라이주 매사이 지구 탐루엉 동굴에 남겨졌던 조난자 5명이 모두 구조됐다.

태국 네이비실도 같은 시각 페이스북을 통해 "12명의 소년과 코치가 모두 안전하게 동굴 밖으로 나왔다"는 임무 완료 메시지를 남겼다.

이날 처음으로 구조된 9번째 생환자는 오후 4시12분쯤 동굴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고, 6시51분쯤 12, 13번째 생환자 소식이 전해지면서 구조가 마무리됐다.

구조를 진두지휘해 온 나롱삭 오솟따나꼰 전 치앙라이 지사가 "오늘 동굴 안에 남은 5명을 한꺼번에 구해낼 것"이라며 작전을 재개한 지 약 9시간 만이다.

구조시간은 첫날 8일 4명을 구하는데 총 11시간이 걸렸던 것에 비해 크게 단축됐다.

이로써 지난 8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구조작업 결과 조난됐던 13명 전원이 무사히 동굴 밖으로 나오게 됐다.

태국 구조당국은 지난 8, 9일에 각각 4명씩 총 8명을 구조했다.

이들은 치앙라이의 ‘무 빠’(야생 멧돼지) 축구 아카데미 소속으로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치고 동굴에 들어갔다가 폭우에 물이 불어나면서 고립됐다.

동굴에 갇혔던 13명 전원이 무사귀환 했다는 것은 기적에 가깝다는 평가다.

조명이 없는 동굴 안은 시야를 확보하기 어려운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흙탕물로 가로막힌 4개의 침수구간까지 통과해야 했다.

최장 800m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침수구역 중 일부는 폭이 60㎝밖에 되지 않아 잠수장비를 벗어야만 통과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한 구조대원은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한 어느 작업보다도 어려운 작전이었다"고 말했다.

전문 다이버들도 통과하기 어려워하는 이곳을 구조대는 수영과 잠수에 익숙하지 않은 소년들과 함께 헤쳐나가야 했다.

구조대는 소년들에게 얼굴을 모두 덮는 커다란 산소마스크를 씌워 잠수 중 원활히 호흡하도록 도왔다.

구조작업은 소년 1명에 다이버 2명이 앞뒤로 붙어 길을 이끄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구조작업이 가능했던 것은 구조에 앞서 당국이 치밀하게 준비한 데다 날씨가 도와준 덕분이란 분석이다.

나롱삭 전 지사는 이날 구조에 앞서 "동굴 침수구간의 수위와 공기 상태, 생존자들의 건강 상태 등이 비교적 좋다"며 "비의 신 쁘라삐룬이 우리를 돕는다면 남은 생존자들을 신속하게 구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꼽차이 분야오라나 태국 방재청 부청장도 앞서 "최근 간헐적으로 비가 내렸지만 (동굴 내 물의) 수위는 오히려 낮아졌다"며 "배수 작업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태국 보건당국에 따르면 앞서 구출된 축구팀 선수 8명은 모두 정신적, 육체적으로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공중보건부 사무차관은 이날 치앙라이 병원에서 "8명 모두 건강하고 열도 없다"며 "모두 정신상태도 양호하다"고 말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