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말 체중 302그램, 키 21.5센티미터의 국내에서 가장 작은 아이가 태어났다.

출생 당시 아이가 건강하게 태어날 확률은 단 1% 미만이었다.

12일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 신생아팀은 엄마의 배 속에서 자란 지 6개월 만에 태어난 302그램의 이사랑(5개월, 여) 아기가 169일간의 신생아 집중 치료를 마치고 건강하게 퇴원했다고 밝혔다.

사랑이 엄마는 인공수정을 통해 임신에 성공했지만, 임신중독증이 생겨 24주 5일 만인 지난 1월 25일 산부인과 원혜성 교수의 제왕절개로 사랑이를 출산하게 되었다.

일반적으로 1킬로그램 미만의 몸무게로 태어나는 미숙아들은 호흡기계, 신경계, 위장관계, 면역계 등 신체 모든 장기가 미성숙한 상태다.

출생한 직후부터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 미숙아 동맥관 개존증, 태변 장폐색증 및 괴사성 장염, 패혈증, 미숙아망막증 등의 미숙아 합병증을 앓는 경우가 많다.

출생 체중이 작을수록 질환의 빈도는 높아지고 중증도 또한 높아진다.

하지만 사랑이는 보통 신생아보다 4개월이나 일찍 세상 밖으로 나왔음에도 심장 수술, 장 수술 등 단 한 번의 수술도 받지 않고 모든 장기가 정상으로 성장해 500그램 미만으로 태어나 치료받고 있는 초미숙아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선사하고 있다.

사랑이 주치의 정의석 서울아산병원 신생아과 교수는 "특히 300그램 정도 체중의 초미숙아가 단 한 차례의 수술을 받지 않고도 모든 장기가 정상인 경우는 드문데, 사랑이는 뇌실 내 출혈도 없다"며 "전 세계적으로도 드문 사례인데, 사랑이가 온전하게 퇴원을 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400그램 이하 체중의 미숙아가 생존한 사례는 전 세계적으로도 드물며, 사랑이는 국내에서 보고된 초미숙아 생존 사례 중 가장 작은 아기로 기록됐다.

미국 아이오와 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초미숙아(400그램 미만으로 태어나 생존한 미숙아) 등록 사이트에는 현재 201명의 미숙아가 등록되어 있는데, 사랑이는 전 세계에서 26번째로 가장 작은 아기로 등재될 예정이다.

[사진=서울아산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