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부통령, 폭스뉴스 인터뷰마이크 펜스(사진) 미국 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합의를 여전히 믿고 있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를 믿고 있다"면서 "그는 그러나 현실주의자"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최근 방북 이후 북한 외무성 소속 누군가가 발표한 성명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에 동의한 싱가포르 합의를 통해 우리가 진전할 수 있다는 약속이 된 것으로 여전히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열외로 제외되거나 곁길로 새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미국 국민은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를 항상 실현하려고 한다는 점을 믿어도 좋다"면서 "대통령이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시절 이후 최대 규모의 국방비 증액안에 서명한 이유 중 하나도 이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1일 브뤼셀에 도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오늘날 보유하고 있는 핵무기가 그들에게 안전 보장책이 아닌 위협을 가져다주는 것이기 때문에 근본적인 전략적 결정을 하도록 하는 것은 수십년에 걸친 도전"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최근 ‘빈손’ 방북 결과에 대해 비판론이 고조되자 이같이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그 나라 전체가 그들이 전략적으로 잘못 해왔다는 걸 이해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 점을 이해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ku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