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개국 정상선언문 채택/ “北 국제적 약속 준수 촉구”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 정상들이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목표를 재확인하고 북한에 단호한 압박을 지속할 것을 촉구했다.

나토 29개국 정상들은 11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정상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우리는 최근 남북, 북·미 간 정상회담과 선언들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평화적으로 달성하는데 기여한다는 점에서 환영한다"고 밝혔다.

FFVD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6~7일 방북에 앞서 북한 비핵화 목표와 관련해 제시한 용어다.

모두 79개항으로 구성된 정상선언문에서 북한 관련 부분은 48번째 항목에 포함됐다.

최근의 한반도 대화 흐름과는 달리 대북 압박에 초점이 맞춰졌다.

나토 정상들은 "우리는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발사실험이 여러 개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배한 것이라고 강력히 규탄하고 북한이 그 같은 실험을 중단하고 국제적 약속과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말레이시아에서 VX 신경가스를 이용해 김정남 암살사건을 일으킨 것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북한이 국제적 의무를 전면적으로 이행해 핵·화학·생물학적 능력을 제거하고, 모든 관련 프로그램을 포기하며, 핵확산금지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포괄적 세이프가드 협정에 복귀하고, 생물학무기금지협정(BWC)과 화학무기금지협정(CWC)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정상들은 "우리는 모든 국가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전면 이행하는 것을 비롯해 북한에 대한 단호한 압박을 지속할 것을 촉구하고, 한국과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 역내 파트너 국가들의 단결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