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기 가장 기억 남는 경기? 짜릿한 역전승!"류중일 LG 감독이 12일 잠실 SK전을 앞두고 전반기 레이스를 되짚었다.

LG는 11일까지 89경기를 치르며 48승1무40패를 기록해 리그 4위를 지키고 있다.

올 시즌 류중일 감독이 새롭게 사령탑에 들어선 LG는 투타 모두 호성적으로 호흡을 맞추며 승승장구 중이다.

전반기 마무리까지 12일 SK전 한 경기만 남겨둔 가운데 류 감독은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에 대해 "짜릿하게 역전승을 거둔 경기"라고 전했다.

반대로 아쉬웠던 경기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중간 계투 나가고 마무리 나갔을 때 역전패 하게 되는 게 가장 아쉽다"고 전했다.

더불어 전반기 최고 수훈 선수에 대해서는 단박에 정주현을 꼽았다.

"처음에는 2루 자리에서 고전했는데 게임을 하면서 정말 많이 늘었다.지금은 정말 잘해주고 있다"고 평했다.

부진했던 선수에 대해서는 "기사에 늘 나오는 5선발!"이라고 솔직하게 전해 웃음을 안겼다.

잠실=김원희 기자 kwh0731@sportsworldi.com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