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 사상 첫 월드컵 결승 진출을 이끈 '중원의 핵' 루카 모드리치(사진·레알 마드리드)가 잉글랜드 언론 및 전문가들의 보도 및 비난에 대한 쓴소리를 해 화제다.

12일 오전 3시(한국시각)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4강에서 크로아티아는 이반 페리시치(인터밀란), 마리오 만주키치(유벤투스)의 골로 잉글랜드를 2대1로 꺾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가 끝난 후 모드리치는 영국 언론매체 ITV와 인터뷰에서 "잉글랜드 언론 및 전문가들은 크로아티아를 과소평가했고, 그것은 큰 실수였다.우리는 그들이 말한 것들을 보고 ‘좋아. 오늘 밤 누가 더 지치게 될지 보자’고 말했다"며 "그들은 더 겸손하고 상대를 더 존중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정신적, 육체적으로 모두 잉글랜드를 지배했다"며 "이 경기에서의 승리는 우리에게 놀랄만한 성과다.꿈이 이뤄졌다.우리는 결승전에 올라섰고, 이는 크로아티아 역사상 가장 큰 성공이다.우리는 자랑스러워해야 한다"고 승리의 대한 소감을 밝혔다.

크로아티아는 오는 16일(한국시간) 오전 0시 같은 장소에서 프랑스와 월드컵 우승을 두고 대결한다.

뉴스팀 Ace3@segye.com사진=AP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