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에서 바른미래당 이준석과 박종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바른미래당의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12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바른미래당 이준석과 박종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준석은 자신이 속해있는 바른미래당의 문제점으로 "우리당의 매력도가 떨어지는 게 신선한 인물이 없다"고 꼬집었다.

여기에 박종진은 "나는 신선하다"고 이준석의 말을 맞받아치며 신경전을 예고했다.

두 사람은 당을 걱정하면서 새로운 당대표로 어떤 사람이 좋을 것인가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때 이준석이 당 대표에 대한 야망을 드러냈다.

이준석은 "당 내에 젊은 피 수혈과 신선한 인물을 도입하기 위해 젊은 당 대표가 필요하다"며 "제가 당 대표가 되면 박종진 씨를 비서로 두겠다.비서 임명장은 택배로 보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종진은 "이준석이 당 대표 후보로 나오면 제가 찍어줘야 두 표가 나올 것"이라며 "만약에 이준석이 당 대표가 되면 제가 업고 63빌딩을 오르겠다"고 말하는 등 열띤 신경전으로 주변을 폭소케 했다.

한편 '썰전'에서는 이준석과 박종진의 당에 대한 고민을 토로하는 것 외에도 아시아나 사태에 대한 이야기와 '남·북·러 경제협력 전망'에 대해 분석하는 시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