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전문 기업 SK바이오사이언스가 혁신적인 백신 기술로 글로벌 리더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혓다.

SK바이오사이언스(대표 안재용)는 9일부터 10일까지 열린 2018 비전 선포식 및 마케팅 워크숍을 회사 첫 비전을 발표했다.

이날 공개된 SK바이오사이언스의 비전은 'Global innovator of vaccine technology'로 혁신적 백신 기술의 글로벌 리더를 뜻한다.

비전에는 임직원의 혁신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모아 세계적 백신 명가로 도약하자는 의미가 담겼다.

안재용 대표 및 임직원들은 이날 비전 선포식을 통해 국내 마켓 리더이자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힘차게 전진할 것을 다짐했다.

이어진 워크숍에선 9월부터 올해 시즌 접종을 시작하는 국내 유일 세포 배양 독감 백신 스카이셀플루와 세계 두 번째 대상포진 백신 스카이조스터, 시판을 앞둔 국내 두 번째 수두 백신 스카이바리셀라의 시장 경쟁력 강화 방안과 하반기 목표를 공유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스카이셀플루는 지난 3년간 국내 누적 판매량 1400만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량)를 돌파하고 세계보건기구(WHO) PQ(사전 적격 심사) 인증을 통한 국제 입찰을 준비 중에 있다.

지난해 12월 세계 두번째로 시판된 대상포진 백신 스카이조스터도 출시 첫해 시장 점유율 50% 달성과 개발도상국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수두 백신 스카이바리셀라는 국내 공급과 해외 입찰 시장 참여를 동시에 타진할 예정이다.

안재용 대표는 "혁신적 연구 개발(R&D) 기술과 최첨단 생산 시설 등 우리가 가진 핵심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백신 명가로 거듭나자"며 "이번 비전 선포식과 워크숍이 지혜와 역량을 모아 새롭게 도약 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사진=Natali_Mis/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