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석 달 만에 다시 만나며 미중 무역분쟁, 최저임금 등 산적한 경제 현안들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왼쪽)가 16일 서울 태평로 한은 본관에서 회동을 갖고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김동연 부총리와 이주열 총재는 16일 서울 태평로 한은 본관에서 조찬 회동을 갖고 의견을 주고 받았다.

이날 회동은 김 부총리의 제안에 따라 이뤄졌다.

이 총재는 "우리 경제는 안팎으로 여건이 어렵긴 했지만, 비교적 안정적으로 관리돼 왔다"며 "거시경제를 보면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흐름이 이어지고 있고, 물가가 안정된 가운데 큰 폭의 경상수지 흑자가 지속되고 있는 등 비교적 견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경제 펀더멘털이 취약한 일부 신흥국에서 금융불안이 나타났지만, 국내 금융시장은 양호한 대외건전성 힘입어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그렇지만 앞으로는 우리 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지속하면서 동시에 금융·외환시장의 안정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줄 수 있는 리스크 요인이 적지 않다"고 우려했다.

특히 이 총재는 "글로벌 무역분쟁의 전개 상황에 따라 국내 경제가 수출, 투자, 고용 등 각 부문에서 적지 않은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국제금융시장 여건 변화에 따라서는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될 가능성도 있어 경계를 늦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런 시기에 오늘 이 자리에서 기재부와 한국은행 간부들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리스크 요인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 지, 이것이 국내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그리고 우리가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등을 같이 논의하는 것은 상당히 필요하고 의미있다"고 말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총재께 이번 회동을 요청했는데 흔쾌히 수용해줬다"며 "경제전반에 대한 인식을 서로 교환하고 하반기 경제운영에 대한 여러 의견을 허심탄회하게 나누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하반기에 있을 경제운영에 있어서의 하방리스크에 주목한다"며 "여러 대내외 하방리스크 요인들에 대해 함께 의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 무역마찰로 비롯된 세계적 국제적인 국제 무역 환경 변화에 대한 대처라든지, 또 얼마 전 최저임금이 결정됐지만 여러 경제에 영향 미칠 수 있는 대내외 변수에 대해서도 함께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교환해 하반기 경제 운영, 헤처 나갈 도전 과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